민주당의 현재를보니 더욱더 그리워집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로현 댓글 0건 조회 407회 작성일 21-08-18 18:14

본문

민주당의 경선진행 상황으로 봐선 정통민주세력이 파산 초읽기에 들어간 느낌입니다. 대통령님같은 지도력있는 인재가 없는 현 민주세력에게 좋은 대안을 제시해주시고 아울러 대통령님과 정치를 같이하셨던 민주인사들의 보수권으로 입당하고 지지하는 자들에게 따끔한 회초리로 훈계해 주시길 빕니다.
보고싶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4건 3 페이지
추모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4 이시호 372 08-18
53 권종흠 372 08-18
52 류성우 372 08-18
51 이경수 375 08-18
50 박정기 378 08-18
49 노명환 378 08-18
48
슨 ....그립소 댓글+ 1
김슨현 380 08-18
47 노영건 382 08-18
46 최준 387 08-18
45 김선희 388 08-18
44 김준곤 389 08-18
43 장경상 390 08-18
42 오광진 397 08-18
41 클라우스 399 08-18
40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400 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