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선생님 사랑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진이 댓글 0건 조회 447회 작성일 21-08-18 20:22

본문

선생님이 꿈꾸셨던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며

통일에의 희망이 무지개 처럼 떠오르는 나라.


그리고 그러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선생님의 의지,믿음,낙관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선생님께서 하셨던 노력,행적들은 역사의 법정 앞에서 높게 평가받으실 겁니다.


한없이 평안한 그곳에서 편히 쉬시기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선생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건 2 페이지
추모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0 홍성범 340 08-18
69 김준성 349 08-18
68 이세은 356 08-18
67 최상면 361 08-18
66 박옥근 366 08-18
65 이상훈 366 08-18
64 김재원 369 08-18
63 조몽ㅏ 372 08-18
62 김흥수 373 08-18
61 이신영 379 08-18
60 이영언 379 08-18
59 이진석 380 08-18
58 임종금 380 08-18
57 박영수 381 08-18
56 김영애 381 08-18